간만에 했던 동기모임..

내가 도착했을때는.. 이미 2차가 끝난뒤…
3차를 내가 쏘는 안좋은 분위기로 흘러가는듯 하다가..
멋진 길송이 한마디 던졌다..
“3차내기 야구한판..ㅡㅡ;;”
pic1
뭐.. 다들 예상했듯이 길송이가 주인공이었다..
잠시 고민하는가 싶던 완이…(사실 그전에 계속 길송이를 놀리긴했다..)
pic1
헛소리하다 길숭이한테 걸렸다…
끈질긴 사투끝에 결국 3차는 길숭과 태완의 가위바위보로.. 결정..

pic1

결국.. 완이가 3차 쐈다.. ㅍㅎㅎㅎ

나머지 노래방에서의 낯뜨거운 사진들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필요한 사람은 개인적으로 요청하도록..ㅡㅡ;;;;

당황스럽지만 반가웠던.

고등학교 친구넘 도와줄 일이 있다고해서
새벽에 잠도 안자고 달려갔건만..
이름이 같은 다른 친구였다..

어찌나 서로 뻘줌하던지…;;;;

뭐.. 덕분에 간만에 황군봤으니 됐지뭐..

오랜만에 황군만난기념으로 한장~!

pic

둘다 진짜 나이를 묵었구나 싶다.

예전에는 피부하나는 알아줬었는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