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금없이 나에게 하는 말…

눈앞에 보이는것들을 없는샘 치거나, 당연하게 여기면서 눈에 보이지 않는 환상만 쫓고 있으니….. 나이를 먹었으면 이제 내 앞가림 뿐 아니라 누군가를 안을 수 있는 마음 가짐을 가져야 할텐데 말이다.